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페이스북 more

평등노동자회 목포 나들이가 있었습니다. 약 스물다섯명의 회원들이 함께 해주셨습니다. 운영위원회를 마치고 (노동당 용혜인대표와 박기홍 사무총장께서 방문해 주셨습니다), 일명 손혜원 거리라고 불리우는 창성장 주변 거리를 돌아보고 저녁식사를 하였습니다. 다음날은 몇몇회원들이 유달산에 오르기도 했고 점심식사까지 함께하고 헤어졌습니다. 

다음 운영위원회는 518에 맞추어 광주에서 진행하기로 하였습니다. 5월 18일에 또 뵙겠습니다!


(다음은 허영구 대표님 페이스북에서 퍼온 글입니다. 나들이 소회^^)

전날 목포에서 평등노동자회 운영위원회와 회원 모임이 있었다. 오랜만에 전국에서 회원들이 모여 유익한 시간을 보냈다. 회의가 끝나고 지역 회원 안내로 얼마 전 손혜원의원발로 전국적 뉴스가 됐던 목포 문화재거리도 둘러봤다. 구한말 제국주의 침탈과 함께 조선 3대 항구였던 목포는 일제를 비롯한 서구제국주의 잔재가 남아 있다.

곡물을 수탈해 갔던 대표적인 건물인 동약척식주식회사는 석재로 지어져 100년이 지나도 건재하다. 한 때 60여만명이나 됐던 인구는 현재 24만명으로 줄었다. 부두를 끼고 사람들로 북적거렸을 선창가는 한적하다. 그래서 문화재거리로 지정해 사람들을 불러모으고 싶은지도 모른다. 그러나 유달산 위로는 케이블카 공사가 끝나가고 있다. 유달산과 문화재 거리를 끼고 도시자본의 투기처가 될 것인가?.

두 달전 전남 회원 모임차 내려갔다 혼자서 처음 올랐던 유달산을 회원들과 함께 다시 올랐다. 1시간이면 정상인 일등봉을 다녀올 수 있는 거리다. 해발 60m에 불과했지만 ‘짚과 섶으로 둘러 군량미가 산더미같이 쌓인 것처럼 보이도록 위장하고서 적을 공략’했다는 노적봉과 이순신 장군 동상을 시작으로 동백꽃 나무를 따라 바위산인 유달산 정상에 오르면 목포시내와 겹겹이 펼쳐지는 다도해 전경을 바라볼 수 있다. 바람은 제법 차가웠지만 등산하면서 차오른 열기로 시원한 순간을 만끽한다.

정상에 서면 뱃고동 소리도 더 가까이 들린다. 고하도 건너 영암쪽으로 목포 신항도 보이고 아픈 세월을 지나 녹쓴 채 서 있는 세월호도 시야에 들어온다. 오를 때는 노래소리가 흘러나오지 않았는데 내려올 때는 이난영의 목포의 눈물 비석에서 노래가 흘러나온다. 소소한 즐거움을 맛본다. 지역 사람들은 유달산 둘레길을 따라 산책을 하고 전국에서 찾아 온 맛기행 여행객들은 항구와 섬을 바라보며 즐거워 한다.



626C37B5-6D86-4186-A6B0-A57E56068E0C.jpeg

0D1B862B-2FD8-4BA3-80FA-6B80B6EF38AC.jpeg 06CC3A09-3A1C-45C8-8B6B-DC15BEE8929D.jpeg 54519239_2263238477059712_5712887617050116096_n.jpg 55450488_2263237480393145_2059427713101332480_o.jpg 55483224_2263238307059729_6257622588399288320_o.jpg55508098_2263238080393085_4136936744597585920_n.jpg 55560457_2263238697059690_3182789380171366400_n.jpg 55575714_2263238847059675_3264122484365983744_n.jpg 55576194_2263238527059707_7372340358908215296_o.jpg 55576773_2263238340393059_5483580412628303872_o.jpg 55613184_2263238887059671_1245599507215810560_o.jpg 54524170_2263238570393036_1768192092498034688_o.jpg 54524540_2263238437059716_4233069653259190272_o.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