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페이스북 more

 '기만적인 삼성 이재용 사과  규탄 기자회견' 참가


photo_2020-05-07_15-19-28.jpg

photo_2020-05-07_15-19-34.jpg

<사진 : 삼성고공농성공대위>



57() 오전 11, 삼성본관 앞에서 열린 기만적인 삼성 이재용 사과규탄 기자회견에 허영구 대표가 참가했습니다.

 

기자회견에서는 하루 전(56)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기만적인 대국민 사과에 대한 규탄과 함께 진정한 사과는 333일째 고공농성중인 김용희 해고노동자, 과천 철거민, 농성중인 암보험 환자들 앞에 머리 숙여 사과하고 배상해야 한다는 주장했습니다.

또한 삼성준법감시위원회(이하 준감위)가 삼성피해자 문제를 외면하고 이재용 부회장의 사과를 수용한다면 준감위 해체투쟁에 나설 것임을 밝혔습니다. 

 


photo_2020-05-07_14-59-23.jpg  photo_2020-05-07_15-26-42.jpg

<사진 : 삼성고공농성공대위>



기자회견이 이후 삼성고공농성공대위, 삼성피해자공동투쟁은 삼성준법감시위원회 회의가 열리고 있는 삼성생명 사옥 앞에서 기습시위를 했습니다



이재용 대국민사기와 삼성준법감시위원회에 대한 삼성고공농성공대위 입장 (기자회견문)

 

어제 이재용이 대국민 사과를 했다. 지난해 10월 이재용의 파기환송심 재판부가 '삼성의 환골탈태급 반성을 형량에 반영하겠다'고 제안하며 만들어진 삼성준법감시위원회가 경영권 승계 및 노동법규 위반에 대한 사과를 권고하면서 나온 것이다. 이렇듯 어제의 사과는 처음부터 이재용의 형량을 줄여주기 위한 재판부의 음모와 그를 위해 만들어진 기구 준감위가 합작해 만들어진 작품이다. 게다가 더욱 불행한 일은 이렇게 해서 나온 사과조차도 재판부가 권고한 "환골탈퇴급 반성"과는 거리가 멀다는 점이다.

 

준감위는 이재용의 이같은 사과를 절대 수용해서는 안된다. 김지형 위원장을 비롯한 고계현, 김우진, 봉욱, 심인숙, 이인용 준감위원들에게 사회적 책임감이 조금이라도 남아있다면 이재용의 사과를 결코 인정해서는 안된다.

 

특히 333일째 25미터 높이 0.5평 쇠바구니에 있는 김용희를 비롯해 삼성이 그간 저지른 불법의 직접적인 피해 당사자에 대한 사과와 해결방안을 담지 않은 사과는 기만에 불과하다는 것을 직시해야 한다. 삼성해고노동자, 암보험피해자, 과천철대위 등 피해당사자들이 버젓이 존재하고, 그중에서도 김용희가 삼성사옥 바로옆에서 고공농성중인데도 불구하고 이에 대한 아무런 언급이 없는 사과를 수용한다면 준감위가 이재용의 면책도구에 불과하다는 사실을 김지형 위원장과 준감위원들이 자인하는 격이 될 것이다.

 

김지형 위원장은 2009년 이건희 전 삼성그룹 회장의 삼성에버랜드 전환사채(CB) 헐값발행을 통한 경영권 불법승계혐의에 대해 대법원 2부 주심으로서 무죄를 선고한 전력이 있다. 삼성에 대한 준감위 권고안에는 경영권불법승계에 대한 반성과 사과가 담겼지만 애초에 그 불법승계의 가능성을 열어준 사람이 바로 김지형 위원장 본인이다. 그리고 지금 이재용의 대국민사과를 수용한다면 김지형 위원장은 그야말로 3대에 걸친 삼성왕국의 승계를 공고히 하는 데 조력한 일등공신이 되는 셈이다.

 

삼성해고노동자고공농성공대위는 준감위가 이재용의 사과를 수용하지 말 것을 다시 한번 경고한다. 이러한 경고에도 불구하고 김용희를 비롯해 삼성피해자 문제를 외면하고 사과를 수용한다면 우리는 준감위 해체투쟁에 나설 것임을 천명한다.

 

 

이재용 부회장 대국민 사과와 삼성준법감시위원회에 대한 삼성피해자공동투쟁 입장

 

1) 삼성의 과거 반헌법적 무노조경영과 불법적 노조와해 공작, 불법적인 이윤추구 과정에서 발생한 삼성피해자 문제에 대해 피해 당사자들에 대한 직접 사과와 문제 해결 방안 없이 어제 기습적으로 이루어진 이재용 부회장의 기만적인 대국민 사과를 삼성피해자공동투쟁은 결코 수용할 수 없다.

 

2) 준법감시위원회가 삼성피해자 문제에 대한 해결방안 없는 이재용 부회장의 형식적 사과를 그대로 수용할 경우, 준법감시위원회는 이재용 부회장 재판 감형을 위한 면피 도구로 전락했다는 것을 재확인시켜주는 것이다.

 

3) 준법감시위원회는 이재용 부회장측에 과거 삼성의 불법적 노조탄압 피해자들과 불법적 이윤추구 피해자들 문제를 해결할 구체적 방안을 제시하고 실행할 것을 권고해야한다. 그렇지 않고 이재용 부회장 사과를 그대로 수용한다면 삼성피해자공동투쟁은 준법감시위 해체 투쟁에 나설 수밖에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