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페이스북 more

논평
2019.03.08 12:27

세계여성의 날에 부쳐

조회 수 62 추천 수 0

 세계여성의 날에 부쳐


0ECDD7F7-7230-4B2E-B021-8A4FF4BB6FA1.jpeg





오늘(3.8)은 1977년 유엔이 정한 ‘세계여성의 날’이다. 이날은 1908년 3월 8일 공장에서 화재로 숨진 여성노동자를 추모하며 2만여 명의 여성 노동자들이 노동시간 단축, 임금 인상, 참정권 등을 요구하며 시위를 벌인 날이다. 


1911년 3월 19일  오스트리아, 덴마크, 독일, 스위스 등에서 ‘세계 여성의 날’ 첫 번째 행사가 개최됐고, 1913년부터 이 날을 기념했던 러시아에서 여성노동자들이 1917년  ‘빵과 평화’를 위한 시위를 벌였다. 유엔은 1977년부터 ‘세계여성의 날’을 공식적으로 기념하기 시작했다. 


세계인권선언 제1조는 “인간은 태어나면서부터 자유, 존엄, 권리에 있어 동등”하다고 규정하고 있다. 성차별과 불평등은 천륜과 인륜에 반하는 것이고 유엔인권선언 위반이다. 우리나라 헌법 10조는 “존엄과 인권”을, 11조는 “평등”을 명시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1985년부터 행사를 해 왔고, 2018년에 법정 기념일로 지정됐다. 그러나 공휴일은 아니다. 오늘 민주노총은 “채용·전환·배치·훈련·승진 등 모든 고용과정 여성차별 해소, 성별 임금격차 해소, 성차별 없는 정규직 전환, #ME TOO 성폭력과 괴롭힘 없는 일터, 모든 노동자에게 노동조합을!” 요구하며 전국노동자대회를 개최한다. 


그러나 ‘3.8 세계여성의의 날’ 전국노동자대회는 사전홍보 등 항상 행사준비에서 진행까지 사업의 비중도 낮고 집회 참여도도 낮다. 이는 여성노동자들의 노동조건이나 사회적 지위를 반영하고 있다. 남성 중심주의나 봉건적 지배질서로부터 완전히 해방되지 않은 현실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남녀 임금 격차와 장시간 노동이라는 자본주의 착취와 수탈 구조가 중첩되어 있다. 


이번 세계여성의 날을 맞이해 봉건적 지배질서와 성차별을 강요하는 자본주의 체제 타파를 위한 투쟁을 전개해야 할 것이다. 세계여성의 날을 공휴일로 정해야 한다. 성차별적인 모든 법과 제도를 폐지 또는 개정해야 한다. 헌법 36조가 규정한 “양성평등”은 성소수자를 포함해 “성평등”으로 개정해야 한다. 


                    2019.3.8.금


            배제된 사람들과 함께 <평등노동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