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페이스북 more

"아이들이 너무도 보고 싶다, 한 번이라도 만나서 안아주고 밥이라도 사주고 싶다"
- 세월사 참사 2000일에 부쳐


f9fc3f53a0bb4228d80b9f5975735f12.png

2014년 4월 16일 진도 앞바다에서 세월호가 침몰했다. 국민들이 생중계를 통해 TV를 지켜보는 가운데 단원고 학생 250명을 포함해 304명이 목숨을 잃었다. 그로부터 2000일이 지났다. 시신조차 수숩되지 못한 희생자도 5명이다. 유가족들의 아픔은 여전한 데 사람들에게는 점점 잊혀져 가고 있다.

지난 5년 반 동안 유가족을 중심으로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책임자 처벌, 재발방지 그리고 안전한 나라를 만들어야 한다는 많은 사람들의 목소리는 차고도 넘쳤다. 박근혜정권은 유가족을 감시하고 진상규명을 외치는 시민들을 폭력적으로 탄압했다.

유가족들이 앞장서고 국민들이 연대투쟁을 전개했다. 2014년 11월 19일 <4.16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및 안전사회 건설 등을 위한 특별법(세월호 특렵법)>이 공표됐다. 당시 야당이었던 민주당도 수사권 확보 등 제대로 된 법 제정에는 미온적이었다.

우여곡절 끝에 2015년 1월 1일 <4.16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가 설치됐지만 수사권도 없고 예산의 제약을 받는 등 여러 가지 방해를 받다가 결국 2016년 9월 30일 해산됐다. 세월호 참사의 핵심 책임자들은 거의 처벌받지 않았다.

거짓 눈물을 흘리면서 실제는 세월호 진상조사를 방해했던 박근혜 정권은 촛불항쟁으로 붕괴했다. 최순실을 비롯한 권력부패 때문이었지만 그 발단은 세월호 참사로부터 시작됐다. 세월호 참사 당시 박근혜의 7시간 행적은 미궁에 빠진 채 탄핵 사유에도 포함되지 않았다.

박근혜 퇴진 촛불항쟁으로 소위 문재인 촛불정부가 들어섰다. 그러나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은 이뤄지지 않고 있다. 10월 6일 오후광화문 광장에서 4·16연대와 4·16세월호 참사 가족협의회 주최로 '세월호 기억문화제 2000일의 소원' 문화제가 열렸다.

이 날 행사에서 장훈 4·16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은 "아이들이 너무나도 보고 싶다. 한 번이라도 만나서 안아주고 밥이라도 사주고 싶다"고 말했다.

장위원장은 2000일 전 잘 다녀오겠다던 아이들이 아직도 오지 못한 기다림의 시간 동안 마음이 아팠고, 아이들은 국가, 어른들을 믿고 기다렸는데 목숨을 잃었지만 사고 관련 책임자들은 처벌받지 않았다며 검찰은 특별수사단을 설치 세월호 참사에 대한 전면재수사를 촉구했다.

세월호 참사로 시발된 박근혜 정권에 맞선 투쟁 그리고 촛불항쟁으로 들어선 문재인 정부 하에서도 세월호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은 감감 무소식이다. 조국사수가 주목적이지만 검찰개혁을 내세워 특수부 해체를 시도하고 있다. 그러나 중요하고 긴급한 수사는 특별수사본부를 구성해야 한다. 문재인 정부는 즉각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에 나서라!
2019.10.7.월

배제된 사람들과 함께 <평등노동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