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문학] ‘소설의 종말’ 이후, 낯설지만 매혹적인 소설들

강사 장민성
개강 2018년 7월 13일부터 매주 금요일 저녁 7:30 (8강, 140,000원)

강좌취지
소설의 종말에 대하여 말하는 것은 서구 작가들의 기우에 지나지 않는다. 책꽂이에 가르시아 마르케스의 『백년의 고독』을 꽂아 놓고 어떻게 소설의 죽음을 말할 수 있단 말인가? ㅡ 밀란 쿤데라

좀 뒤죽박죽이네요, 다루는 소설들이 특정한 주제나 국가나 작품의 형식이나 시대나 소재나, 뭐 하나로 정리되지는 않지만, 지금까지 그리 많이 읽어오지는 않았던 그러나 대단히 아름답고 견고한 그래서 읽는 내내 소설 읽기의 즐거움을 느낄 수 있는, 그러나 혼자 읽고 그만두기에는 좀 허전하거나 아쉬워서, 같이 읽고 소설 속으로 한 걸음 더 들어가고픈 문제적 소설들을 다루게 될 겁니다.
물론 이 소설들이 그리고 이 작가들이 아주 낯선 ― 물론 이것도 상대적인 이야기겠지만 ― 소설들도 작가들도 아닙니다. 이 작가들 대부분은 매년 노벨상 문학상 수상자 발표를 즈음해서, 도박사들의 말밥에 오르내리는 작가들(살만 루슈디, 이스마엘 카다레, 클라우디오 마그리스)이거나 소위 권위 있다고 하는 기관 선정 100권의 책에 선정되었거나, 노벨문학상을 수상한 작가(가브리엘 가르시아 마르케스, 나지브 마흐푸즈)이니만큼, 어느 정도는 문학장의 주류로 편입되었다고 볼만한 작가들이지요. 그러나 이 중 한 둘 정도를 제외하고는 별반 읽지 않는 작품들이 아닌가 싶기도 하고, 이 정도로 데면데면하게 볼 작가들은 아닌데 하는 생각도 들고 해서 말입니다.
다시 말하지만 여기에 든 8권을 고른 기준은 매우 삐뚤삐뚤하고 몰캉몰캉합니다. 심지어, 클라우디오 마그리스의 『다뉴브』는 소설도 아니고 에세이로 분류되는 책입니다만, 소설이냐 아니냐가 뭐 그리 중요하겠습니까, 책을 읽는 동안 즐겁고, 소설을 읽고 나서, 잭 니콜슨의 말 ― You make me want to be a better man. ― 과 같은 변화를 끌어낼만한 책이라면 족하지 않은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그래도 살짝만 말씀드린다면, 작가들이 볼리비아나 인도 태생이라거나 수단, 나이지리아, 이집트, 알바니아 출신이라는 점 ― 예외적으로 클라우디오 마그리스는 이태리입니다 ― 을 생각해 보면 그들의 삶이 그들이 마주친 현실이 참으로 신산스럽고 우리들만큼이나 복잡하지 않았을까 하는 정도만, 그래서, 밀란 쿤데라의 말에 한마디 덧붙이자면, 그들 유럽인들은 소설이 종말을 고한 시대를 살고 있는지는 모르겠습니다만, 가브리엘 가르시아 마르케스나, 치마만다 응고지 아디치에나, 마흐푸즈나, 이스마엘 카다레나, 그리고 우리는, 소설의 시대를 살고 있다고 말하고 싶습니다.
이 책들이 악보라면 강의 시간에는, 서로 다른 연주를 향유해 보는 풍성한 시간이 되기를 기대해 봅니다.

1강 가브리엘 가르시아 마르케스, 『백년의 고독』 1, 2 (민음 세계문학 34, 35/고려원)
2강 치마만다 응고지 아디치에, 『아메리카나』 1, 2 (민음사 모던 클래식 73, 74)
3강 타예브 살리흐, 『북으로 가는 이주의 계절』 (아시아 문학선 006)
4강 나지브 마흐푸즈, 『우리 동네 아이들』 1, 2 (민음 세계문학 329, 330)
5강 아룬다티 로이, 『작은 것들의 신』 (문학동네 세계문학전집 135)
6강 살만 루슈디, 『한 밤의 아이들』 1, 2 (문학동네 세계문학전집 79, 80)
7강 이스마엘 카다레, 『죽은 군대의 장군』 (문학동네 세계문학전집 81)
8강 클라우디오 마그리스, 『다뉴브』 (문학동네 클라우디오 마그리스 선집1)

강사소개
독립연구자,
다지원(다중지성의 정원)과 예술학교 AC에서 철학 및 문학 강의를, 노동자인문학아카데미에서 한국현대사 강의를 하고 있다.
[홍명희의 임꺽정], [오즈 야스지로의 영화], [독서 아틀라스], [토론과 논쟁 아틀라스] 등에 대한 책들을 집필하고 있다.

 

 

다중지성의 정원 http://daziwon.com

서울시 마포구 동교로18길 9-13 [서교동 464-56]

daziwon@gmail.com

T. 02-325-2102

메일링 신청 >> http://bit.ly/17Vi6Wi

태그 : 다중지성의 정원, 다지원, 문학, 소설, 장민성, 마르케스, 나지브 마흐푸즈, 치마만다 응고지 아디치에, 타예브 살리흐, 아룬다티 로이, 살만 루슈디, 이스마엘 카다레, 클라우디오 마그리스, 백년의 고독, 아메리카나, 북으로 가는 이주의 계절, 우리 동네 아이들, 작은 것들의 신, 한 밤의 아이들, 죽은 군대의 장군, 다뉴브, 라틴아메리카, 아시아문학

 

  • No Image

    7/4 개강! 웰빙형 대형교회와 한국보수주의의 문화정치(김진호)

  • No Image

    7/2 개강! 다중지성의 정원 철학, 미학 강좌 : 후설의 현상학, 미학적 인간학, 해러웨이 읽기

  • No Image

    다중지성의 정원이 7월 2일 개강합니다!

  • No Image

    4/18 해석학 입문(윤동민), 4/19 단테의 『신곡』 (장민성) 개강!

  • No Image

    4월개강! : 페미니즘 그리고 미투의 정치학으로 여는 다중지성의 정원

  • No Image

    4/2 개강! 다중지성의 정원 철학 강좌 : 유럽대륙철학, 레비나스, 단테, 해석학 입문

  • No Image

    다중지성의 정원이 4월 2일 개강합니다!

  • No Image

    다중지성의 정원이 10월 10일 개강합니다!

  • No Image

    4/15 개강! 역설의 시 창작 ― 詩 이전의, 詩 (강의 원동우)

  • No Image

    다중지성의 정원이 4월 3일 개강합니다!

  • No Image

    4월 7일 개강! 자본주의의 전환(조명래), 마르크스 강의(오준호), P2P와 COMMONS(최용관), 노동:질문하며 함께 걷기(장훈교)

  • No Image

    다중지성의 정원 2016년 2분학기가 4월 4일 개강합니다~!

  • No Image

    1/17 개강! 라틴아메리카의 지각 변동, 여행과 미술

  • No Image

    다중지성의 정원 2016년 1분학기를 시작합니다! - 폴라니, 바흐친, 버틀러, 메를로-퐁티, 플라톤, 홉스 등

  • No Image

    10월 5일 개강 : 다중지성의 정원 2015년 4분학기를 시작합니다!

  • No Image

    강좌! 맑스주의와 도시 (조명래), 마르크스 입문 강의 (오준호)

  • No Image

    서평회 초대> 장편소설 『산촌』 출간기념 서평회가 열립니다 ― 7/11 토 저녁 7시

  • No Image

    다중지성의 정원 3분학기를 시작합니다!

  • No Image

    중국혁명을 다룬 장편소설 『산촌』(예쥔젠 지음, 장정렬 옮김) 출간되었습니다!

  • No Image

    다중지성의 정원 2015년 2분학기, 3월 30일 개강입니다~!

  • No Image

    [10/7 개강] 다중지성의 정원 2013년 4분학기 프로그램 안내!

  • No Image

    개강1주전>> 철학, 예술, 음악, 프랑스어 등 강좌가 6월 24일(월) 시작됩니다!

  • No Image

    [강좌] 정보자본주의에 맞서는 미디어 실천을 찾아서 (6/25 개강, 강사 임태훈)

  • No Image

    [4/1 개강!] 라캉, 푸코, 신학, 소설창작, 페미니즘, 과학학, 미학 등 강좌 안내

?

게시판 자유로운 글쓰기와 사진을 올리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578 오늘올라온따끈따끈한v30후기<spantitle='2017-09-2317:36:28'class='modified_caption'>(수정됨)</span>   abcd02 2018.07.13 1
2577 사다리사이트-https://www.betsarang.com   렙로느 2018.07.12 4
2576 대타 준비했던 추신수, 美언론 "갈로 출루했다면…"   렙로느 2018.07.12 5
2575 <새책>『정동정치』 출간! (브라이언 마수미 지음, 조성훈 옮김)   갈무리 2018.07.12 6
» 마르케스, 아디치에, 살리흐, 마흐푸즈, 로이, 루슈디, 카다레, 마그리스. ‘소설의 종말’ 이후, 낯설지만 매...   [문학] &lsquo;소설의 종말&rsquo; 이후, 낯설지만 매혹적인 소설들 강사 장민성 개강 2018년 7월 13일부터 매주 금요일 저녁 7:30 (8강...   다중지성의 정원 2018.07.12 6
2573 ogrzewanie na podczerwień cieszy się jeszcze większą popularnością   ebyqix 2018.07.12 6
2572 [롤챔스] 진에어, 9경기 만에 첫 승리…bbq는 1라운드 전패   렙로느 2018.07.12 5
2571 기무사 '촛불 계엄 검토' 파문의 전말…문건공개후 수사착수까지   렙로느 2018.07.12 7
2570 롤드컵시작직후트위치현황   abcd02 2018.07.12 6
2569 뜻밖의bgm<spantitle='2017-09-2316:22:10'class='modified_caption'>(수정됨)</span>   abcd02 2018.07.12 4
2568 잘한다잘한다하니더하는충주시.jpg   abcd02 2018.07.12 6
2567 돌크리트행복사마귀배반모독레전드(야함주의)   abcd02 2018.07.12 5
2566 영화사상자신의행동이유를완벽하게설명한한마디   abcd02 2018.07.12 4
2565 ponieważ może to być jednym spośród doskonałych odniesień   ylapyja 2018.07.12 12
2564 ESPN원거리딜러파워랭킹   abcd02 2018.07.12 4
2563 대머리는총을한번밖에쏠수없다.   abcd02 2018.07.12 4
2562 코카콜라트위터근황   abcd02 2018.07.12 4
2561 [하스스톤]투기장1픽켈레세스개꿀<spantitle='2017-09-2306:55:00'class='modified_caption'>(수정됨)</span>   abcd02 2018.07.12 4
2560 ESPN에기사가실린홍구.youtube   abcd02 2018.07.12 2
2559 [소녀전선만화]소녀전선만화:3.G11의낮잠을방해하는것   abcd02 2018.07.12 4
Board Pagination ‹ Prev 1 ...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32 33 34 35 ... 154 Next ›
/ 154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2018 . 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오늘일정: (Wed Jul 18, 2018)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평등노동자회 l 서울특별시 종로구 익선동55 현대뜨레비앙 B118호 전화 02) 337-0428 | 팩스 070) 8667-2215
www.leftworkers.org | workersplanb@gmail.com 후원계좌 국민은행 591501- 04 - 017150 (예금주 : 평등노동자회)

hikaru100님의 Sketchbook5 skin으로 평등노동자회에서 만들었습니다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