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연합뉴스 2013.10.23] 국제공통어 에스페란토…희망과 고난의 역사 / 김영현 기자


(기사 일부 발췌)

"신간 '위험한 언어'는 에스페란토가 걸어온 고난의 역사를 충실하게 담은 책이다. 독일 역사학자이자 정치학자인 울리히 린스가 저자다. 세계 에스페란토 운동에도 깊이 관여한 그는 에스페란토어로 이 책을 썼다.

그는 '어떤 점이 박해자들을 자극했는가' '에스페란토 운동이 본격화될 때 주변 정치 사회적 환경은 어떠했는가' 등의 질문을 던지며 독자의 관심을 유도한다."


기사 전문보기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3/10/23/0200000000AKR20131023063300005.HTML?from=search


[라이프투데이 2013.10.23]  영어를 대체할 수 있는 공통어는 존재할까? ‘위험한 언어’ / 임가영 기자


(기사 일부 발췌)

"책 ‘위험한 언어’는 국제공통어의 이상을 실현하고 인류의 평화를 도모하고자 창안된 ‘에스페란토’의 100여 년의 역사를 객관적 소개와 명확한 문체, 풍부한 자료들에 근거해 서술한 책이다.


“인류가 소통할 수 있는 패권어가 아닌 언어는 없는 것일까?”


이 질문에 울리히 린스는 국제공통어의 이상을 실현하려 한 에스페란토의 고난과 희망을 기록한 역사를 서술한 책 ‘위험한 언어’로 조심스레 답을 건넨다."


기사 전문보기 http://www.life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11599


[서울신문 2013.10.26]  국제 공통어인 에스페란토에 얽힌 희망과 고난의 역사


(기사 일부 발췌)

에스페란토는 ‘만국공통어’라는 아름다운 이상을 내걸었지만, 가시밭길을 걸었다. 좌우파나 동서양을 가리지 않고 숱한 탄압을 받았는데 이유는 다양했다. 


에스페란토 지지자들의 좌파적 성향이 문제가 됐고, 유대주의라는 꼬리표가 붙기도 했다. 정치 상황에 이용당하기도 했다. 서유럽 국가에서는 초기 에스페란토 지지자들이 세계 프롤레타리아트의 통합을 위해 에스페란토를 사용한다고 선언했다가 ‘위험한 공산주의자들’이라고 낙인찍혔다.


독일 정치학자인 저자는 의사소통의 권리가 인권의 하나로 여겨지는 현실에 주목하면서 에스페란토의 미래가 밝다고 말한다.

기사 전문보기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31026018005


[경향신문 2013.10.26]  에스페란토 박해의 역사… SNS를 통제하려는 이유와 다르지 않은 / 황경상 기자


(기사 일부 발췌)

탈린 치하에서 에스페란티스토들은 간첩으로 몰렸다. 탄압의 강약은 다양했고 적들의 유형도 달랐지만 에스페란토 억압자들은 공통점이 있었다. 사람들이 민족·종교·언어를 뛰어넘어 자유롭게 직접 만나 대화하고 의사소통하는 행위를 두려워했다는 것이다. 정보 독점으로 권력을 유지하려는 이들에게 그만큼 두려운 건 없었다.


오늘날 에스페란토 박해의 역사를 읽는 의미는 여기에 있는지도 모른다. 한때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맹비난했다가 이젠 자신들의 목소리로 도배하려고 드는 이들 또한 에스페란토 박해자들과 같은 목적을 지녔을 테다.

기사 전문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310252134245&code=960205


[국민일보 2013.10.24]  인류공통어, 그저 꿈일까 / 김나래 기자


(기사 일부 발췌)

분량은 짧지만 중국과 조선, 대만, 일본 등 동아시아에서의 에스페란토 운동을 보여주는 장도 흥미롭다. 다민족 다언어라는 현실이 근대화를 저해할까 우려하던 중국 지식인들은 에스페란토의 전면 도입을 주장했다. 일본의 식민 지배를 받던 조선에서 에스페란토 운동은 진보적인 동시에 구국의 운동이었다.


기사 전문보기
http://news.kukinews.com/article/view.asp?page=1&gCode=kmi&arcid=0007684757&cp=nv


[동아일보 2013.10.26]  에스페란토를 국제공용어로 만들려는 도전, 세계 곳곳에서 억압받고 배제당한 역사


(기사 일부 발췌)

1887년 폴란드인 루도비코 라자로 자멘호프는 국제공용어를 창안하고 ‘희망하는 사람’을 뜻하는 에스페란토라고 명명했다. 에스페란토를 국제공용어로 만들려는 도전, 그리고 세계 곳곳에서 억압받고 배제당한 역사가 담겼다.


기사 전문보기 http://news.donga.com/3/all/20131026/58470115/1

[한겨레 2013.10.28]  1887년 자멘호프가 창안한 국제공용어 에스페란토 100년의 역사


(기사 일부 발췌)

유럽 9개 언어에서 공통점과 장점만을 뽑아낸, 예외와 불규칙이 없는 문법을 지닌 에스페란토는 인류 공통어를 지향하나 민족주의와 국가주의, 패권어를 추구하는 좌우파 세력에 의해 억압받아 왔다.

기사 전문보기 
http://www.hani.co.kr/arti/culture/book/608665.html


* 갈무리 도서를 구입하시려면?

인터넷 서점> 알라딘 교보 YES24 인터파크 반디앤루니스 인터넷영풍문고

전국대형 서점> 교보문고 영풍문고 반디앤루니스 지에스문고 북스리브로

서울지역 서점> 고려대구내서점 연세대구내서점 그날이오면 풀무질 건국인 책방이음 더북스 더북소사이어티

지방 서점> 경인문고 영광도서 부산도서 충장서림 청년글방

 

* 갈무리 출판사/ 다중지성의 정원의 소식을 메일로 받아보시려면 아래 링크를 클릭하세요.

http://bit.ly/17Vi6Wi

 

* 갈무리 저자 블로그 바로가기 : http://galmuri.elogin.co.kr/writernet

?

게시판 자유로운 글쓰기와 사진을 올리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26 단식을 끝내며 [1]   [레벨:9]좌파노동자회 2013.11.08 6097
225 천막의 새벽 [1]   [레벨:9]좌파노동자회 2013.11.08 6080
224 대한문 꽃밭 [1]   [레벨:9]좌파노동자회 2013.11.08 6629
223 단식농성으로 현장을 조직하자! [1]   [레벨:9]좌파노동자회 2013.11.07 6630
222 서울모임토론회 '민주노조운동 위기의 원인과 극복 방안'  file 이대근 2013.11.05 5373
221 시청역 지하도 [1]   [레벨:9]좌파노동자회 2013.11.05 7181
220 쌍용차 문제 해결을 위한 집단 단식   [레벨:9]좌파노동자회 2013.11.04 5678
219 비정규불안정 알바노동자 운동의 의미 [1]   [레벨:9]좌파노동자회 2013.11.04 7143
218 ♠ 11/4 월 개강! 초급 에스페란토 강좌 (강의 정현수[Paz])   다중지성의 정원 2013.11.01 6270
217 회사에 임금인상 요구 대신 충성을 맹세하는 도요타 노조   [레벨:9]좌파노동자회 2013.10.31 6329
» ♥ 11/3(일)오후5시>> 『위험한 언어』 출간기념 실시간 저자 화상강연회에 초대합니다! [연합뉴스 2013.10.23] 국제공통어 에스페란토…희망과 고난의 역사 / 김영현 기자 (기사 일부 발췌) "신간 '위험한 언어'는 에스페란토가 걸어...   갈무리 2013.10.31 5149
215 [새책] 희망의 언어 에스페란토의 고난의 역사 ㅡ 『위험한 언어』(울리히 린스 지음)가 출간되었습니다!   갈무리 2013.10.25 6124
214 부산지하철노조 선거소식입니다. [3]   남원철 2013.10.25 8073
213 청소년문화놀이터 `출구` 콘서트 10월 26일(토) 5시 부평 쉼터공원에서 열립니다.  file 청소년문화놀이터 `출구` 2013.10.18 5880
212 고난의 다리를 건너 승리의 그 날까지   [레벨:9]좌파노동자회 2013.10.15 5715
211 민주노총 서울지역본부 서울일반노동조합 한국보건복지정보개발원분회 해고자복직투쟁 경과과정 보고  file 이대근 2013.10.14 7779
210 재능지부 내부파행 원인제공 <비없세>는 운동진영 앞에 공개 사과해야 합니다   전국좌파연대회의 2013.10.10 5204
209 일본노동운동과 진보운동의 붕괴   [레벨:9]좌파노동자회 2013.10.04 5912
208 일본열도, 8박 9일의 한일 노동자 연대   허영구 2013.10.02 6444
207 [10/10 개강] 신자유주의 자본축적 구조와 부채전쟁 (강사 홍석만, 송명관)   다중지성의 정원 2013.09.24 6042
Board Pagination ‹ Prev 1 ... 133 134 135 136 137 138 139 140 141 142 143 144 145 146 147 148 149 150 151 152 ... 154 Next ›
/ 154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2018 . 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오늘일정: (Tue Jul 17, 2018)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들

평등노동자회 l 서울특별시 종로구 익선동55 현대뜨레비앙 B118호 전화 02) 337-0428 | 팩스 070) 8667-2215
www.leftworkers.org | workersplanb@gmail.com 후원계좌 국민은행 591501- 04 - 017150 (예금주 : 평등노동자회)

hikaru100님의 Sketchbook5 skin으로 평등노동자회에서 만들었습니다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